[신제품] 국내최초 자돈 세균성설사 예방백신 `콜리클 백신`

2016/09/18

 

 

데일리벳 - 소통하는 수의사신문 데일리벳

녹십자수의약품(주)(대표이사 김승목)이 자돈 세균성설사 예방백신 ‘콜리클 백신주’를 출시했다. ‘콜리클 주’는 대장균과 클로스트리듐에 의한 포유자돈 설사를 예방하는 혼합백신이다.

콜리클(ColiCl)이라는 이름은 대장균(E.Coli)의 Coli와 클로스트리듐(Clostridium)의 Cl에서 따왔다.

콜리클 주는 포유자돈에서 설사를 일으키는 병원성 대장균증 항원 4종(K88, k99, 987P, F41)과 클로스트리듐증 항원 α, β 톡소이드를 포함하고 있다. 임신 모돈에 3주 간격(분만 전 5주, 2주)으로 3mL씩 2회 접종하며, 초유를 통해 포유자돈에 항체를 공급함으로써 면역을 유도, 세균성 설사증을 예방할 수 있다.

 

 

 

 

녹십자수의약품 측은 “국내에서 포유자돈의 세균성 설사증은 항상 문제가 되어왔으며, 폐사, 성장률 저하와 치료비용으로 경제적 피해가 크다. 양돈농가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서는 포유자돈의 세균성 설사에 대한 관리가 필수적”이라며 “포유자돈의 세균성 설사 예방을 위해서는 분만사 위생 및 모돈 관리와 더불어 분만 전 모돈에 면역력을 증가시켜 포유자돈에게 초유를 통한 충분한 면역을 이행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제조 백신의 개발 필요성과 양돈농가의 생산성 향상에 기여를 목표로 대장균 필러스와 클로스트리듐 분비독소를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배양기법을 자체 개발하여 면역원성이 우수한 불활화 혼합백신인 ‘콜리클 주’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확립, 개발했다”고 밝혔다. 

국내 30여개 농가를 대상으로 6개월 간의 임상시험을 통해 우수한 안전성 및 만족스러운 효능을 입증했다.

녹십자수의약품 측은 “녹수 자체 기술을 통해 자신있게 소개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했다”며 “세계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여 No.1 제품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데일리벳 - 소통하는 수의사신문 데일리벳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원문기사보러가기>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COPY RIGHT(C) GREEN CROSS VETERINARY PRODUCTS Co., Ltd.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중부대로 438 녹십자수의약품(주)  Email: gcvp@gcvp.co.kr   Tel:  031-283-3423    Fax:  031-283-8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