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수의약품, 최근 유행 QX형 IB 방어 ‘플루ABEN QX’ 출시


녹십자수의약품(대표 나승식)은 QX형 IB(닭 전염성기관지염)를 효과적으로 예방하는 양계백신 ‘플루ABEN QX’<사진>를 출시했다.

국내 IB 바이러스는 1980년대 Mass 바이러스에서 1990년대 KM91 바이러스, 최근에는 QX바이러스로 변이해 유행하고 있다.

‘플루 ABEN QX’는 이러한 IB 바이러스 변이에 능동대응한다.

‘플루ABEN QX’는 농림축산검역본부의 특허 분양주를 사용하고 있다.

QX바이러스 균주(IBV AVN2/08스트레인)로 백신 접종한 닭에 야외바이러스 QX바이러스(강독형 한국 신장형 IBV Kr/Q43/06)를 공격 접종한 결과, 기관과 신장에서 바이러스 재분리율이 각각 0%로 나왔다.

아울러 ‘플루ABEN QX’는 QX 스트레인을 100% 중화시키고, KM91 스트레인도 일부 중화시켰다.

‘플루ABEN QX’는 기존 IB KM91 스트레인이 포함된 ‘플루ABEN, 플루ABBNE 플러스’에 QX형 IB 예방라인이 추가됐다.

이를 통해 닭의 스트레스와 접종비용을 최소화하고, 농장에 다발하는 질병에 최적 백신프로그램을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녹십자수의약품은 “‘플루ABEN QX’는 고역가 항원과 안전성을 고려해 만들어진 고품격 백신”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양계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


기사원문보러가기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242472